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18.JPG



2017년 11월 8일~10일

"서울-아름다운 아이들" 과 함께 2박3일 프로그램을 진행하였습니다 :)



1.JPG



많이 모였지용^0^



2.JPG



마음껏 뛰어다니고



3.JPG



이야기도 나누고




4.JPG



오랜만에 함께 식사도 합니다.


미리 올라와서 고기를 굽고 있는 상준샘 :)



             5.JPG



 6.JPG                  7.JPG


                                  


나의 아빠를 위하는 마음으로

나의 엄마를 위하는 마음으로

나의 아들을 위하는 마음으로

그리고

우리 모두를 위하는 마음으로 절을 합니다.



8.JPG



토닥토닥

손길로 느껴지는

서로의 마음.



19.JPG



다음 날, 아침

가을 단풍이 너무 아름답네요~*



10.JPG


 11.JPG


12.JPG


14.JPG


15.JPG


16.JPG


13.JPG



손에서 느껴지던 온기

그 마음, 잊지 않을 거예요.



     21.JPG     


    "뭐하냐? 나와라"

"어딘데?"

"골목길"


22.JPG


우리는 달리고 달렸습니다.

위험했지만 짜릿했고 재미있었어요.


23.JPG


하지만

사고로 이 곳에 오게 되고..


24.JPG


미운자식인거 알지만, 그래도 나를 위해 면회오시는

ㅇㅏ빠와 엄마가 늘 고맙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나는 후회를 합니다


*



25.JPG         26.JPG



이어진, 부모님들의 연극


아들 바라기인 나는 아들이 웃으면 나도 웃고

아들이 화나면 나도 화나고

그리고 다시 웃고 울고..

웃고 울고...



27.JPG


힘든 일,  힘든 마음

저 불 속에 다 넣어 태우렵니다.


28.JPG



29.JPG        30.JPG



제기를 응원도구로 이용하는 아이의 센스~!!

너무 빠르게 움직여서 잡히지가 않아용^^!!



31.JPG


윤태선 선생님

이불밖은 위험해 ㅋㅋㅋ


32.JPG


퇴원을 축하해용~!!


33.JPG



마지막 날, 아침

세리샘과  쉘위댄스~~~~♬



35.JPG         36.JPG



37.JPG          38.JPG



욱하는 마음을 없애지 못한다면?

끈기가 없다면 우리는 어떻게 될까요?

우리의 미래를 연극으로 만들어 보는 시간.



41.JPG



2박3일 일정을 마치고~!!


점프~!!

점프~!!



40.JPG



지난 일이 부끄럽고 후회된다던 아이들..

고개를 푹 숙이고 눈도 못 마주치던 아이들..

안 좋게 보일까봐 손목의 문신을 감추려고 하던 아이들..


그 한숨 으로

그 눈빛 으로

그 모습 으로

아이들의 마음이 전해지는 거 같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어제의 나에게 붙잡혀 있기보다는

오늘의 나를 살아가는 일에 더 열중하는 아이들이 되길..

노래하던, 춤 추던 그 마음을 조금 더 내어주길..


한 발 한발

디디며 느끼며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길.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