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20190818_174422_HDRre.jpg


숫자 18.

2019년 8월인 지금. 행복공장의 홍천수련원을 상징하는 숫자 중에 하나는 바로 18입니다.

저 숫자는 무엇을 의미할까요?

눈치 채셨나요? 네! 맞습니다.

저 숫자는 요즘 홍천수련원을 찾아 오는 많은 청소년 학생들의 평균 연령입니다. 

자신들의 길을 찾고 싶어서 집에서 나와 이 곳 홍천에서 나만의 길을 찾는 시간을 보내고 있죠.

 

그런데!

2019년 8월 18일 일요일.

홍천수련원에는 18살보다 더 많은 세월을 겪어 온 분들이 찾아와 주었습니다. 

그리고, 청소년들의 2박 3일과는 비교가 되지 않게 6박 7일동안 홍천수련원에서 지내겠다며 오셨습니다.

대체 어떤 이유와 사연들이 있으시길래 각자 바쁘신 시간을 쪼개서 이 곳 홍천수련원에 오셨을까요?

오신 것 까진 이해가 가는데 어떻게 6박 7일을 보내시려는 걸까요?

이렇게 길게 홍천수련원에서 지내보지 않은 저 또한 무척 궁금해 하며 이 분들을 맞이했습니다. 


20190818_170343re.jpg


20190818_141528_HDRre.jpg


각자 삶의 터전을 뒤로 한 채 모인 16명의 참가자 분들이 홍천수련원에 모였습니다.

다들 많은 인생 경험이 있으신 듯 보이는 분들.

그렇기 때문에 각자 삶의 지혜가 많으실 것 같은 분들인데, 이 분들은 어떤 이유로 이 곳에 오신 걸까요?


'나'를 찾고 싶어서, '나'를 알고 싶어서, 마음 공부를 하고 싶어서, 참선을 하고 싶어서, 삶의 괴로움과 번뇌로부터 가벼워지고 싶어서.... 등등


저의 부모님이 생각나는 비슷한 연배의 참가자 분들은 결국은 '나'에 집중하고 싶어서 이 곳을 찾아주셨다고 하네요.

이 분들이 '나'에 집중하기 위해 찾은 이 곳. '나'를 만나게 해주는 시간.

그건 바로 2019년 8월 금강스님의 '무문관' 입니다.


20190818_141856_HDRre.jpg


6박 7일 동안 무문관을 진행하시는 전남 해남 미황사에서 오신 금강스님. (먼길 오시느라 고생하셨어요.ㅜㅜ)


20190818_144957re.jpg


무문관에 오게 되면, 온전히 나 자신에게 집중하기 위해 나와 연결되어 있는 세상과 단절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핸드폰은 가장 불필요한 물건이 됩니다.


20190818_154647re.jpg


20190818_171702re.jpg


수련동의 1층 소강당에 모여 금강스님으로부터 108배 절하는 법, 좌선하는 법등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여러가지 방법을 배웁니다.

이렇게 독방 안에 들어가기 전에 배워두면 곧 다가 올 혼자만의 시간 속에서 큰 도움이 되겠죠?


20190818_161845re.jpg


무문관 참가자들은 자기 안에 있는 나만의 계단을 밟아 올라 갈 수 있을까요?

꼭, 마지막 계단을 밟지 못하더라도 무문관을 통해서 한 계단, 한 계단 밟아 나갈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20190818_170200_HDRre.jpg


20190818_170237_HDRre.jpg

 

이미 수련원의 공간과 그 공간을 구성하고 있는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들은 무문관을 위한 준비를 마친 듯 보입니다.

고요하며, 안정적인 분위기와 그에 따른 공기의 흐름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20190818_175613_HDRre.jpg


방 안에 들어가기 전에 점심을 먹고,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는 참가자들


20190818_174422_HDRre.jpg


이제 '나'를 바로 보고, 찾기 위해서 내 안으로 들어가 볼까요?


20190819_083950re.jpg


참가자들이 들어가고, 각 방의 문이 닫히고, 수련동 건물의 입구까지 닫히고...

무문관이 이제 시작 되었습니다.


20190818_175829re.jpg


참가자들은 핸드폰도 없이, 방안에만 있기 때문에 시간의 흐름을 잘 알지 못합니다.

그래서 행복공장의 스태프들은 특정 시간이 되면(기상, 샤워, 개문 등) 종을 쳐서 참가자들에게 이 시간에 어떤 것을 한다 라는 신호를 드린답니다.


20190819_075347re.jpg


앞으로 6박 7일 동안 모든 참가자들은 방안에만 있게 되기 때문에, 매 끼니마다 식사를 방 안으로 넣어주게 됩니다.

매 끼니 정성으로 준비해 주시는 주방팀에게 감사 드려요


20190819_095654re.jpg


무문관에서는 매일 오전 10시에 금강스님의 법문 강의가 열립니다.

서산대사의 선가귀감을 토대로 약 1시간 가량 진행 되는 금강스님의 법문 강의는 참가자들이 두고두고 듣고 싶어할 정도로 마음에 큰 울림이 있는 좋은 강의 시간입니다. 

금강스님께서는 매일마다 이렇게 참가자들에게 좋은 강의를 들려 주시기 위해 방송 준비부터 모든 것을 직접 해주십니다.

감사합니다


20190819_111156_HDRre.jpg


참가자들은 각 방에서 자신만의 방법으로 시간을 보냅니다.

무문관의 참가자들은 앞에서도 말했지만, '나'를 위한 시간을 갖기 위해 오신 분들이기에 이렇게 좌선을 통해 참선을 하시는 분들이 많답니다.


20190819_120029re.jpg


무문관은 개인이 각자 방에서 자기만의 시간을 보내지만, 특별히 모두 함께 좌선을 하게 하는 시간들이 있습니다.

모두 한 마음을 모아 참선에 집중하는 시간이지요.

그렇게 모두 함께 하기 위해 스님께서는 죽비를 통해 모든 참가자들에게 함께 하자라고 알려 주세요.


20190819_175124re.jpg


20190820_060746_HDRre.jpg


수련동 안도, 밖도 고요한 시간 속으로 빨려 들어갑니다.


20190820_112735re.jpg


20190820_151432_HDRre.jpg


'스님께 면담 신청합니다!'

홀로 '나'를 만나다 보면, 궁금하거나, 막히거나 하는 상황들이 오겠죠?

그럴 때 신청하는 금강스님과의 면담 시간!!

궁금함이 해소되고, 갑갑함이 해소되는 그런 시간.


20190823_132027re.jpg


이번 무문관에는 많은 분들이 소중한 정성올 보내 주셨어요.

특히, 금강스님을 찾아 오는 분들, 멀리서 정성을 보내 주신 분들이 많았네요.

이렇게 맛있는 떡도 보내 주시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20190824_111038re.jpg


어느 덧, 6박 7일이 모두 지났습니다.

모든 참가자들이 모여 지난 일주일을 서로에게 나눕니다.

정말 많은 이야기들이 있었어요.

우시는 분들도 계셨고, 유쾌하게 나누어 주신 분들도 계셨습니다.

다 다른 이야기들이지만, 정말 많은 감동을 느낀 나누기 시간이었어요.

모든 참가자 분들께서 잘 지내주시고, 감사함을 표해주시고, 좋은 마음 나누어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20190823_190045re.jpg


20190823_190317_HDRre.jpg


문을 없애는 것도, 문을 다시 만드는 것도, 내 마음에 햇살을 비추는 것도, 그런 햇살을 바라보는 것도...

이 모든 것들은 바로 '나' 자신이 만들 수 있습니다.


IMG_0711re.jpg


IMG_0723re.jpg


20190827_170954.jpg


2019년 8월 무더운 여름 날.

홍천수련원으로 금강스님의 '무문관'에 와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사랑합니다.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