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2017년 10월25일! 



단풍이 예쁘게 물든 수련원에서 법무부 힐링연수 프로그램이 시작되었습니다.




DSC01521.JPG


DSC01526.JPG




 서울과 춘천에서부터 광주와 제주도까지!!


전국 각지에서 오신 21명의 참가자분들과  간단한 소개와 함께 지금 마음을 나눠봅니다.




DSC01536.JPG


가볍게 스트레칭을 하며 몸을 풀고


DSC01543.JPG


                    내 몸과 마음의 어딘가가 불편하지는 않을까? 그림을 그리며 살펴봅니다. 


DSC01547.JPG

                                 

얘기를 나누다보니 상대의 아픔에 공감이 되기도하고..

  나만 이런건 아니구나..묘한 위로가 되기도합니다.


DSC01552.JPG

                     

           황지연 신부님의 첫번째 강의 시간!

           3가지 행동방식에 대한 설명을 듣습니다.

나는 어디에 해당될까요?


                                                      

DSC01556.JPG


      저녁에는 절하는 방법을 배워보고..


편집2.jpg



    아로마오일을 활용하여 휴식을 도와주는 향기명상도 해봅니다.



DSC01571.JPG


둘째날 아침!!

밝게 웃으며 걸어오시는 모습에 함께 밝아지는 기분입니다 :)

  

DSC01553.JPG


첫 날 수업 보다 조금 더 깊이있는 행동유형 강의를 해주시는 황지연신부님의 모습입니다.


.DSC01596.JPG

 

다른사람의 말과 행동에 나는 어떻게 반응했지?

같은유형끼리 얘기를 나누어 봅니다.


DSC01618.JPG

DSC01626.JPG

DSC01640.JPG



점심식사를 마친 뒤 수타사가 위치한 공작산으로 산책을 나섰습니다~


예쁘게 물든 단풍을 구경하며 기분좋은 산책을 합니다.


DSC01649.JPG

DSC01661.JPG

DSC01708.JPG

DSC01665.JPG


산책 중간 선선한 계곡에서 잠시 쉬었다갑니다.

물소리와 바람소리..기분좋은 휴식을 합니다 :0



DSC01707.JPG

찰칵!

너무나좋은날씨에 사랑가득한 단체샷을 남겨봅니다:)


DSC01733.JPG

DSC01740.JPG


저녁식사 후 캠프파이어 시간을 가졌습니다.


각자 자신에게서 버려야 할 것들을 상징하는 물건을 태우며 진솔한 이야기를 나눠봅니다.


DSC01777.JPG


          마지막으로 정리 강의를 해주시는 신부님!

         재밌는 신부님의 강의에 그 어느때보다 집중된 시간이었습니다.


DSC01786.JPG

DSC01788.JPG

DSC01795.JPG



2박 3일간의 프로그램을 이수했다는 의미의 수료증 전달식과 단체사진으로 모든 일정을 마무리 했습니다.


대부분의 참가자 분들은 충분히 휴식할 수있어서..

또 오랫만에 나를 돌아 볼 수 있어서..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조금씩 편안해지고 밝아지는 참가자분들의 모습에 저희도 무척 보람있었던 2박 3일 이었습니다.


행복공장에 와주셔서 감사합니다.

항상 행복하세요!  :)


목록
  • profile
    스트레스로 지치고 도망치고 싶을 때, 때마침 저를 돌아보고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새벽 동틀무렵 혼자만의 108배, 맛있는 식사, 배려해주시는 스텝, 캠프파이어 때 잡은 낯선 직원의 따스한 손, 집에 가는 저를 배웅해주시던 원장님의 포옹, 수타산의 단풍, 네모난 창문 너머의 경치 무엇하나 버릴 것 없는 시간이었습니다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다시 힘든 시간이 찾아올 때 고요한 공간과 따뜻한 사람들을 떠올리며 위로가 되고 힘이 되면 좋겠습니다.
    함께한 시간 저희도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부산에서 올립니다.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올해에는 정말 힐링을 잘 하고 온것 같습니다. 내년에 또는 내 후년에 다시 보기로 합시다.
    같이 한 시간들을 소중히 간직하면서 살아가도록 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 profile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자신의 속도에 맞춰 쉬는 분들을 보며 '쉰다는 게 이런 것이구나' 하고 느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어디에 계시든 마음 열고 대할 수 있는 사람들을 곁에 두고, 가끔은 세상의 속도가 아니라 자신의 속도로 살아갈 수 있는 그런 시간들을 내면서 지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