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Cover story] 직장인 1000명 중 절반이 답했다… "올여름은 그냥 푹 쉬고 싶어요"

떠나는 대신 머무는 여름… 호텔에 갇히는 호사, 늘어나는 '호캉스族'


눈 감았다 뜨면 꿈에서 깬다. 그 찰나는 감전처럼 몸을 흘러가는 환희이며, 그래서 몹시 슬픈 꿈이라고 알려져 있다. 출근 전 침대에 누워 지난 일주일의 일장춘몽을 떠올린다. 무엇을 했던가. 몸이 무거운 걸 보니 꽤 힘들었던 게 분명하다. 더 자고 싶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싶다. 모든 작동하는 것을 끄고 싶다. 나 이외에는 모조리 차단하고 싶다. 갇혀 있고 싶다. 쉬기 위해 스스로 감옥에 걸어 들어가는 사람을 몇 명 알고 있다. 그것은 투옥이라기보다 요양에 가까울 것이다. 갇혀서 얻는 자유. 거기서는 비로소 휴가를 '슈가'로 바꿔 부를 수 있으리라. 다디단 나날. 하루만 더 달라!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발표에 따르면, 직장인 평균 휴가일은 7.9일. 일찌감치 비행기표를 끊어 날아가거나 먼 지방으로 서둘러 달려가 헐레벌떡 먹고 마시고 뛰놀다 보면 일주일이 금방이다. 충전을 위한 휴가였는데, 끝나자마자 다시 방전 상태가 되는 악순환. 그래서 대기업 3년차 직장인 장성진(31)씨는 이번 여름휴가 때 스스로를 가둘 생각이다. "외딴곳에 갇혀 완전히 푹 쉬고 싶습니다."


'감금 휴가'가 휴가의 새로운 유형으로 떠오르고 있다. 멀리 나가지 않고 집이나 집 근처에서 머물며 휴가를 보내는 것을 일컫는 '스테이케이션(staycation)'의 연장선인 셈. 'friday' 섹션이 SK플래닛 설문 플랫폼 틸리언에 의뢰해 20~50대 직장인 1026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이번 여름휴가 때 가장 원하는 것'(복수응답) 1위는 '휴식'(57.3%)이었다. 여행·관광(54.5%)을 앞섰다. 운동 및 자기 계발(9.7%)은 큰 호응이 없었다. 어디 나돌아 다니는 것도, 뭔가에 열중하는 것도 귀찮다는 것이다. '휴가에서 가장 고려하는 것' 역시 심신 회복(42%)이 1위를 차지했다. 2위 재미(30.8%)나 4위 보람(8.2%)과 격차를 크게 벌렸다. 이동거리 및 비용(19%)을 선택한 응답자도 많았다. 할당된 휴가 일수가 4~6일(39.7%) 혹은 1~3일(36.3%)인 상황에서 피곤한 요소로부터 탈주해 오로지 쉬고 싶다는 열망, 심리적 백지화의 목적성이 두드러진다.


이 같은 결과는 '휴가 후유증'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휴가를 다녀온 뒤 더 피곤해졌던 경험. '휴가 후유증을 경험했는가'에 대한 문항에서 70.9%가 '그렇다'고 대답했다. '휴가는 누구와 보내고 싶은가'에 대한 문항에서는 가족(60.4%)이 가장 많았지만, 혼자(17.3%)도 적지 않은 응답률을 보였다. 6년차 직장인 이홍민(32)씨는 "다 필요 없고 에어컨 빵빵하게 나오는 데서 그냥 푹 늘어져 있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 판은 굳어졌다. 좀 쉬자.


-- 중 략 --


스스로를 가둔다… '내 안의 감옥'


2017072001948_2.jpg

강원도 홍천에 있는 ‘내 안의 감옥’. 좁은 독방에 7박8일간 들어앉아 ‘무문관’ 수행을 하면서 어지러운 마음을 표백한다. 마음이 쉬어야 비로소 몸이 따라 쉰다는 것이 이 감옥에 들어서는 사람들의 일성(一聲). 갇혔는데 더 자유롭다./이태경 기자



강원도 홍천에는 실제로 웬 감옥 한 채가 있다. 이름하여 '내 안의 감옥'. 화장실 딸린 1.7평짜리 독방 25개가 있는 건물이다. 갇혀서 오로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 대기업 직원 박보현(44)씨는 지난여름 이 순간만을 기다렸다. 7박 8일간의 무문관(無門關) 수행. 방에는 아무것도 없이 그저 방뿐이다. 짐은 덮고 잘 이불과 옷가지 정도. 입소 시 휴대전화나 책도 가지고 들어갈 수 없다. 박씨는 "평소 끊임없이 사람들과의 관계에 놓여 있다 보니 나 자신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면서 "'감옥'은 갇힌 공간이었지만 나밖에 없는 그 공간에서 오히려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여유를 얻었다"고 말했다. 오전 8시(죽), 정오(밥), 오후 8시(야채 도시락) 삼시세끼가 배달 서비스된다. 뜻밖의 다이어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겠다. 직장인 강석원(57)씨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 감옥에 갇힐 예정이다. "놀러다니는 것도 나름의 의미가 있겠지만 그러다 보면 피곤할 수밖에 없죠. 아내는 이런 걸 별로 안 좋아하니 저 혼자 갈 생각입니다."


이 감옥은 검사 출신 변호사 권용석 이사장의 생각에서 비롯돼 2013년 준공됐다. 눈코 뜰 새 없던 검사 시절, 업무상 교도소를 자주 드나들면서 '나도 교도소 독방에 들어가 일주일만 쉬어봤으면 좋겠다'고 상상했던 것을 현실로 옮긴 것이다. 아내인 노지향 상임이사는 "여기 오는 분들의 희망사항은 공통적으로 '잘 쉬고 싶다'는 거예요. 어떻게 해야 잘 쉬는가. 마음을 쉬게 해주는 것입니다. 스스로를 제약하는 족쇄에서 벗어나는 것이죠"라고 말했다. 감옥에서 비로소 자유를 발견하는 역설. 8월 20일부터 '무문관' 입소가 시작된다. 9월부터는 매주 24시간짜리 '릴레이 성찰' 프로그램도 3개월간 운영한다.


-- 이하 생략 --


기사원문링크 : http://life.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7/20/2017072002016.html


목록
제목 날짜
[SBS 뉴스토리] 수감번호 달고 24시간 '독방 체험'…"치유의 경험" 2017.04.30
[Topclass] 성찰과 나눔 전파하는 아름다운 부부_변호사 남편 권용석, 연극하는 아내 노지향 2016.05.03
[NHK_Overseas Network] '내 안의 감옥' 방송 2014.10.20
[The Wall Street Journal] Want a Break From Stress? Send Yourself to Prison 2014.05.08
[한국경제] 책 한 권 들고 숲으로 가자   2018.06.27
[세계일보] "파랑새 어디 있나요?" 소년원 학생들이 묻는 행복의 비결   2018.06.27
[매경] 1000명의 딸들, 평범하게 크는게 제 소망이죠   2018.04.21
[CBS노컷] 임순례 "여성이기에 영화 만들기 어려운 환경 벗어나길"   2018.04.19
[매경] 작은 독방에 나를 가두면 자유가 찾아와요   2018.03.31
[연합뉴스] 변협 '행복공장 이사장' 권용석 등 우수변호사 10명 선정   2018.03.23
[캐나다 CBC 방송] In a land of workaholics, burned-out South Koreans go to 'prison' to relax   2018.02.14
[BTN뉴스] 나를 가두는 것은 나 자신뿐‥무문관 24시간 체험   2018.02.06
[경인방송] 연극으로 관객을 치유하다 - 노지향 극단 해(解) 대표 (장우식의 시사토픽)   2018.01.31
[경인방송] 참된 나와 만나는 시간, 독방 24시간 - 권용석 변호사 (장우식의 시사토픽)   2018.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