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 Dec 28, 2017
  • 106

'내 안의 감옥'에서 맞는 제야의 종·새해 첫 일출




사단법인 행복공장(이사장 권용석)은 올해 마지막 날인 오는 31일부터 내년 1월1일까지 1박2일 일정으로 강원 홍천군 홍천수련원(사진)에서 ‘2018 독방 새해맞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행복공장이 운영하는 홍천수련원은 ‘내 안의 감옥’이란 별칭으로 더 유명하다. 구치소처럼 생긴 건물에 4.96㎡(약 1.5평) 면적의 독방 28개가 있다. 이곳에서는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나와 세상을 바꾸는 독방 24시간’이란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400명 가까운 사람이 이곳을 찾아 1.5평 독방에 스스로를 가둔 채 하루를 보냈다. 참가자들은 외부와 차단된 독방 안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쉬게 하고 온전히 자신과 마주하면서 지난 삶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행복공장 권용석 이사장은 “욕망을 좇고 욕망들이 충돌하는 이 세상이 어쩌면 전쟁터이고 감옥일 수 있다”며 “오히려 세상에 빗장을 걸고 1.5평 독방에 들어와 앉으면 묘한 해방감과 평화를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 해의 마지막 날과 새해 첫날을 1.5평 독방에서 자신과 함께 보낼 것을 제안했다. 부부, 연인, 친구가 오면 ‘따로 또 함께’ 연말연시를 보내는 뜻깊은 경험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먼저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 낮에는 내 마음 속 걱정을 모두 가져갈 걱정 인형을 같이 만든다. 또 소원지에 새해 소원을 적어서 등불에 다는 행사를 한다. 저녁에는 모닥불을 피우고 주변에 모여 한 해의 기억을 나누는 시간을 갖는다. 이후 각자의 독방에 들어가 한 해의 마지막 날, 그리고 새해 첫날을 자신과 함께 보낸다. 내년 1월1일 0시를 알리는 제야의 종소리 역시 각자의 방에서 듣게 된다. 새해 첫날 새벽에는 400m 높이 홍천 남산에 올라가 해맞이를 하며 프로그램을 마무리한다.

참가 인원은 30명이며 자세한 사항은 행복공장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태훈 기자 af103@segye.com

Read more: http://www.segye.com/newsView/20171227005745#csidx1b899746f81c93d8937c9f4d27a8090
Copyright © LinkBack

목록
제목 날짜
[SBS 뉴스토리] 수감번호 달고 24시간 '독방 체험'…"치유의 경험" 2017.04.29
[Topclass] 성찰과 나눔 전파하는 아름다운 부부_변호사 남편 권용석, 연극하는 아내 노지향 2016.05.02
[NHK_Overseas Network] '내 안의 감옥' 방송 2014.10.20
[The Wall Street Journal] Want a Break From Stress? Send Yourself to Prison 2014.05.08
[매일경제MBN]나를 가두니 오히려 자유를 얻었다   2018.01.09
[KTV] (통통 대한민국) 신년! 새 삶을 꿈꾸는 사람들   2018.01.03
[세계일보] (밀착취재) 나를 가두니, 자유가 왔다… 1.5평 독방에서의 하루   2018.01.02
[연합뉴스TV] (현장IN) “더 나은 내일이 되길” 2018년의 특별한 소망들   2018.01.02
[세계일보] '내 안의 감옥'에서 맞는 제야의 종·새해 첫 일출   2017.12.28
[연합뉴스] 서울소년원 학생들, 자전적 이야기로 치유연극 연기   2017.12.28
[JTBC 님과 함께 시즌2 - 최고의 사랑] 송은이♥김영철 : 슬기로운 감방(?) 생활   2017.09.08
[BTN불교TV] 문 없는 방에서 마음의 문을 찾다   2017.09.06
[연합뉴스TV] 독방 체험부터 만화방 피서까지…’스테이케이션’ 인기   2017.08.24
[YONHAP NEWS] Latest vacation fad for S. Koreans: "Do nothing"   2017.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