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행복공장 소개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쓰여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할 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 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 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 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나짐 히크메트, ‘진정한 여행’(그가 감옥에서 쓴 시)

행복공장은 성찰과 나눔을 통해 행복의 길을 모색합니다.
잠시 멈추어 자신을 돌아보는 성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소외 받는 사람, 가난한 이웃과 함께 합니다.

내 안의 감옥

스스로를 가두어 지난 삶을 돌아보는 성찰 프로그램. 1.5평 독방 안에서 온전히 자신에게 집중합니다.

참가신청

나눔1_캄보디아 빈민가정에 희망나무 심기

아름다운 앙코르와트와 킬링필드의 아픈 역사를 함께 갖고 있는 나라, 캄보디아. 행복공장은 빈민가정 어린이교육 및 경제자립 지원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기숙사 운영 | 방과 후 학교 운영 | 긴급의료지원 | 경제자립 지원

후원안내

나눔2_국내 어려운 이웃과 행복 나누기

외국인노동자, 새터민 청소년, 재소자, 기지촌 여성 등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이 보다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을 하고 있습니다.

예술치유 | 의료•법률 지원 | 친구맺기

후원안내
나와 내 가족, 내 이웃이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는 행복공장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