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2017619

다시 월요일.

 

테크리허설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

 

집에 오니

 아이들 한 명 한명 생각나고..

보고 싶고..

 편지 쓰고 싶고..

 

왜 거기에 있어서..

지금 연락하고 싶은데

 안 되는 거야.. ㅠㅠ

 

일주일 동안 진행된 연극연습에

 아이들이 지쳤을 텐데..

내일 잘 할 수 있을까?

 

잘 할 수 있겠지?

 아쟈아쟈아쟈!!

 

 

꾸미기_저녁.jpg

 

금강산도 식후경!

Facebook Twitter Google+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