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2017616

금요일.

 

즐기자고 하는 건데,

 

공연이 다가 올수록

예민해져서 별 거 아닌 일에

 화가 나기도 하고..

 

욱한 마음에

친구에게 마음에도 없는

 소리를 하기도 하고..

 

우당탕탕

또 한 번의 위기가 왔던 오늘.

 

하지만 이전과는 달라진

 아이들의 태도에 놀라웠다.

 

이전에 감정조절이 안 되서

 수업을 중단했던 아이는

 마음을 다스리고

 일상처럼 연습을 이어나갔고,

 

 조울증이 있다고 말하던 아이는

 창가에서 숨을 몇 번 고르게 쉬더니

 다시 연습현장으로 돌아왔다.

 

 둘 다,

자신의 감정에 빠져있기보다는

 전체를 위해서

 스스로 감정을 조절하고

 연습이 돌아갈 수 있게끔 해준

 아이들의 선택에 고마웠고,

 또 멋졌다.

 

욱하는 마음에 사고를 치고,

 욱하는 마음에

생각지도 않은 일을

저지른 아이들이

 

연극을 통해

 조절하는 힘이

 생긴 게 아닐까?

 

꾸미기_창.jpg


 

Facebook Twitter Google+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