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1.JPG

 

연극 발표를 했는데 상대 배우가 약속대로 하지 않아서 당황스러웠던 아이.

당황스러움이 고스란히 노출 되었지만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무대에서 존재했던 아이

포기가 아닌 도전을 선택한 아이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Q(^0^Q)

 

 

지난 기수 아이들과 함께 점심을 먹으면서 이야기도 나눌 겸,

수업 보다 빨리 가서 면회신청을 했다.

 

 

이제 곧 퇴원 한다는 아이들은

머리도 제법 스타일리시하게 가꾸고

갓 들어온 신입들 보다 여유로운 자태로 우리를 맞이했다.

 

 

상신에 붙어서 곧 나간다면 좋아하는 아이,

나가자마자 행복공장에 찾아오겠다고 장담하는 아이,

우리 안 보고 싶었냐는 물음에 부끄러움 때문인지

대답을 회피하고 대신에 과자가 먹고 싶었다고 답하는 아이,

친구가 이번 연극 반에 붙었으니 잘 해주라는 아이와,

너무 잘해주면 기고만장해지니까 적당히 해주라는 아이.

 

 

그중에

, 우리 반 아이가 지난 연극 반 수업 다녀온 이후로 밝아졌어요!” 라며

연극 반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확인 시켜준 아이에게 고마웠다.

 

 

 어떻게 한 번 수업에 참여 했을 뿐인데 좋아질 수 있니?

잘 못 본 거 아니야? 라고 되묻자,

 

 

아니에요! 걔도 재밌데요. 걔한테 잘해주세요 샘.” 이라며

친구를 부탁하는 착한 아이.

 

 

빨리 아이들이 퇴원해서 밖에서 만나면 좋겠다.

지난 기수 아이들과 좋은 이야기들도 나누고 맛있는 음식들도 나눠 먹고 난 후,

수업에 들어갔다.

 

 

오늘은 정신과 상담이 겹쳐서 아이들이 수업에 많이들 늦게 들어왔다.

연극 반 아이들 중에도 사분의 일 정도가 정신과 약을 복용한다.

약을 복용하면 정신이 멍해진다고 하는데,

먹지 않고도 생활이 가능하면 좋겠다.

무엇보다 연극 수업을 통해서 그것이 가능해지면 좋으련만...

 

 

오늘은 그동안 불편했던 사람들에게

말 하지 못한 이야기를 연극을 통해 꺼내 보았다.

 

 

네가 나한테 자꾸 이거하자, 저거하자며

나를 가만히 두지 않는데,

사실은 나 혼자 가만히 있고 싶어.”

 

 

그랬어?

나는 네가 싫다고 말을 안 하 길래,

너도 좋은 줄 알았지.

앞으로 싫으면 거절을 해.”

 

 

..알겠어.”

 

 

싫다고 말을 하면 되는데,

성향 상 거절을 못해서 이것저것 하자는 대로 했던 아이는

 불편했던 마음이 쌓이고 쌓여 친구를 원망하는 마음이 들었던 거다.

 

 

 이제라도

그 아이가 자기의 의사를 분명히 표현하는 아이가 되길..

 

 

물론 하루 만에 바뀔 수가 없겠지만

연극을 통해 연습을 하다보면

 조금 씩 조금씩 좋아지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그 아이의 생활도 편해지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0314.JPG

 

 

연극발표를 마치고 인사하는 아이들 모습

 

 

 

꾸미기_IMG_3515.JPG



 


 


Facebook Twitter Google+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