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공장은 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메뉴 건너뛰기

 꿈의 소년원.

처음 제목을 듣고서 ‘참 잔인한 제목’이라고 생각했다. 꿈의 소년원이라는 것이 있을 리가 없다. 

우리는 소년원 없는 세상을 꿈꾸니까. 아이들에게 “너희가 꿈꾸는 소년원은 어떤 모습이니?”라고 물어봤을 모습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팠다.

하지만 아이들은 현실 속에서 그들이 꿈꾸는 소년원을 알려주었다. 힙합을 통해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려는 아이들이 예쁘고 기특했다.

기억에 남는 노래 가사가 있다. ‘말이 학교지 사실은 엿같아’ 라는 가사를 들으면서 갑자기 울컥했다. 

소년원이라는 이름조차 ‘학교’라는 이름으로 가리고 있는 어른들이 세상이 오히려 아이들을 힘들게 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역시 아이들의 생각을 무대 위에서 다시 그려보는 시간이었다. 선후배간의 문제 장면을 바꾸려는 아이들이 많아서, 

그리고 보기 좋은 선후배의 모습에 너도나도 할 것 없이 먼저 호응하고 반응을 보이는 아이들을 보면서 많이 놀랐다.

몰랐던 사실도 알게 되었다. 소년원이나 교도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도 잊고 살았고, 그들을 떠올리면서 ‘그래, 힘들겠지’라고만 생각했지 

구체적으로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이 연극이 좋았던 것은 어찌되었든 누군가에게는 잘못해 이곳에 있게 된 아이들을 감싸기만 한 것이 아니라 그들과 더 좋은 세상에서 살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물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한 선생님이 담당하는 아이들의 수가 적을수록 우리는 더 나은 소년원을 만들 수 있고, 

그래야 사회에 나와서도 반짝이는 아이들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만나는 모든 이에게 말해주어야겠다. 소년원의 사정이 사실은 이렇다고. 함께 할 사람들이 더 필요하다고. 

그리고 일자리가 없는 청년들에게 이렇게 일손이 부족한 일자리들을 홍보했으면 좋겠다.



차화연

목록
제목 날짜
별 중의 별입니다.   2017.11.24
108배 할때 나오는 말씀 (1)   2017.11.22
저녁마다 얼굴을 붉히면   2017.11.22
경동시장한약재   2017.11.21
다기^^;; 질문 하나 드립니다! (2)   2017.11.19
푹쉬고 왔습니다. (2)   2017.09.27
9/23~24 독방 24시간 참가 후기^^ (2)   2017.09.24
연필깎이의 달인   2017.08.04
서울소년원 아이들의 연극 '꿈의 소년원'을 보고 난 후~   2017.07.11
"꿈의 소년원"을 공연을 보고...   2017.07.11
[꿈의 소년원] 연극공연 관람 후~   2017.07.11
재난초기대응 시민대토론회 소식을 알립니다.   2017.06.05
안녕하세요? 이제 막 가입했습니다. (1)   2017.05.07
'노만 피셔'의 강연 및 수행 소식을 나눕니다.   2017.03.08
1기 행봉이의 <소년원 가족캠프&2016 겨울 아름다운 아이들 연극> 후기!   2017.01.02